박영사, 지금은 e스포츠 재미와 이해가 만날 시간 ‘e스포츠의 이해’ 출간

e스포츠 종주국에 걸맞은 학문적 근거를 제시한 도서

2021-09-15 09:00 출처: 박영사

e스포츠의 이해, 출판사 박영사, 정가 2만원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9월 15일 -- 출판사 박영사는 e스포츠 입문서인 ‘e스포츠의 이해’(이상호 지음)를 출간했다. 이 책은 우리가 알아야 할 e스포츠와 관련된 아래의 핵심 질문에 답하는 학문적 내용을 체계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 e스포츠란 무엇인가?
· e스포츠의 역사와 본질은?
· e스포츠가 놀이, 게임, 스포츠라고 불리는 이유는?
· e스포츠가 왜 재미가 있고 열광을 할까?
· e스포츠의 교육적 가치는?
· e스포츠는 인지능력에 도움이 되는가?
· e스포츠와 아시안, 올림픽 종목과의 관계는?
· e스포츠의 학제적(interdisciplinary) 연구 방향은?

한국은 e스포츠의 종주국으로 위상을 갖지만, 그 위상에 맞는 학문적 이해는 부족하다. 이 책은 이러한 간격을 좁히기 위한 학문적 시도의 결과물이다. 이를 통해 e스포츠가 갖는 긍정과 부정의 관점을 넘어, e스포츠를 좀 더 알고 싶어 하는 이들에게 유익한 내용을 제공하고자 한다. e스포츠는 스포츠, 비디오 게임, 디지털 기술, 빅 데이터, 비즈니스, 영상, 미디어, 리터러시 등 다양한 학문 분야의 이해가 필요한 학제적(interdisciplinary) 연구이다. 어느 한 분야도 쉽지 않지만, 그럼에도 e스포츠가 갖는 종주국으로서의 위상과 e스포츠의 선순환적인 발전을 위해 e스포츠에 대한 학문적 이해는 누군가 해야 할 숙제이다.

이상호 연구교수는 e스포츠를 체계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책의 부족한 실정과 e스포츠 강의를 하면서 학생들이 철학적 내용과 비즈니스에 한정된 내용만으로 e스포츠를 체계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어려움을 경험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교재의 필요성을 느껴 해당 책을 집필했다. 저자는 e스포츠 이해의 학문적 이론 근거를 ‘e스포츠는 스포츠다’와 ‘e스포츠는 경험을 이해해야 한다’의 두 가지 관점에서 e스포츠의 역사, 본질, 현상, 재미, 열광, 학문적 방향성 등을 독자들에게 전달하고자 한다.

저자는 과거 게임회사에서의 근무 경험과 스포츠 및 무도 관련 인지과학, 현상학의 학문적 근거로 현재는 경성대학교 e스포츠연구소의 연구교수로서 e스포츠 현상학, e스포츠의 인지 행동과 관련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역서로는 ‘보이지 않는 e스포츠’, 공저로 ‘e스포츠의 학문적 이해’, ‘게임은 훌륭하다’, ‘Esports Business Management’가 있다. 이렇듯 ‘e스포츠의 이해’는 저자의 직접적인 경험과 연구 결과에서 전문성과 그 깊이가 보장돼 있음은 물론이고, 집필 의도대로 처음 접하는 누구나 쉽게 e스포츠를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마지막으로 저자는 “이 책이 e스포츠에 대한 전체적 조망의 기회와 저자의 관점에 대한 학문적 비판과 논의가 확대되기를 기대하면서, 이 책이 e스포츠 전공자뿐만 아니라 일반 독자들에게도 e스포츠에 대한 학문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촉매제가 되길 바란다”고 소망을 밝혔다.

박영사 개요

박영사는 법학, 경영학, 교육학, 심리학 등 다양한 분야의 대학 교재 및 전문 학술 서적을 출판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학술 분야를 넘어 인문학, 스포츠학, 반려동물 등 새로운 분야의 도서를 출판하면서 분야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 자회사로 피와이메이트가 있으며 최근 이러닝 사업에 진출해 ‘PY러닝메이트’ 브랜드를 론칭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